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에어리퀴드코리아, '수소산업 육성' 업무 협약
수소생산공장 증설, 해상풍력 연계 그린수소 생산
기사입력  2021/06/11 [15:20]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전라남도가 미래 청정에너지인 수소산업의 메카 도약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 전남도청 전경. 

 

전라남도는 11일 여수산단에 있는 에어리퀴드코리아 제4공장에서 윤병태 정무부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김소미 에어리퀴드코리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에어리퀴드는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두고 세계 80여 나라에 진출한 산업용·의료용 가스 제조기업이다. 해당 기업은 지난 2018년 10월 여수 제4공장 증설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공장을 준공해 가동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에어리퀴드코리아는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 가속화를 위한 수소전기버스·화물차 특수충전소와 함께 수소 출하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세계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산업용 수소 생산공장 증설과 액화수소 생산설비 신규 구축을 추진하고 장기적으로 탄소 포집 기술과 연계한 블루수소 생산, 해상풍력발전과 연계한 그린수소 생산에 참여할 방침이다. 

 

도와 여수시는 에어리퀴드코리아가 추진하는 수소산업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정책 지원은 물론 인허가 등 행정 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도는 여수 석유화학단지와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하는 부생수소를 활용, 단기적으로는 그레이수소와 블루수소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중장기적으로는 대규모 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와 연계해 전주기 그린수소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할 방침이다. 

 

김소미 부사장은 “전남도·여수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협약은 전남 수소 사업의 전체 밸류체인에 에어리퀴드코리아의 투자를 가속화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병태 전남도 부지사는 “에어리퀴드코리아는 민선7기 첫 외자유치 기업으로, 실제 투자를 실현해 수소생산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전남의 첫 수소산업 업무협약을 통해 다시금 제1호의 새역사를 함께 열게 돼 매우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윤 부지사는 “수소에너지 사회로의 전환은 누구도 가보지 않은 새로운 길로서, 우리 모두가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전남이 그린수소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에어리퀴드코리아, 여수시에서도 함께 힘을 모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포토 포토
분홍빛 홍련의 손짓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