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도군, 물김 위판액 전국 1위 차지
지난해 대비 생산량 31% 상승
기사입력  2021/05/12 [11:10]   김소영 기자

【미디어24=김소영 기자】전남 진도군은 2021년산 물김 생산을 종료한 결과 총 8만8,879톤, 904억원 위판액을 기록해 전국 1위를 차지했다.

 

▲ 자료사진.(제공=진도군)

 

군의 김 양식 면적은 479어가, 1만4,810ha 면적에 19만2,569책으로 지난해 10월 2021년 물김 첫 위판을 시작했으며, 5월 초순 위판을 종료했다. 

 

이는 지난해 생산량 6만 7천여톤에 비해 31% 상승했으며, 생산 금액은 756억원보다 19% 증가해 전국 생산량의 25%를 차지했다.

 

올해 1월 초순 중국에서 발생한 괭생이모자반이 김 양식장에 대량 유입해 막대한 피해를 입혀 작황 부진으로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어업인들의 꾸준한 어장관리 덕분에 후반기 들어 김 생산량이 회복됐고 물김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생산량과 위판 가격도 크게 증가했다. 

 

군은 고품질 원초를 생산 및 신품종 개발을 위해 어장별 해양환경 특성 조사와 김 양식어업인 기술지도 위탁 사업을 체결, 어업인 현장지도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왔다.

 

또한 2021년산 물김 위판이 종료됨에 따라 생산이 종료된 어장 내 김 양식시설물이 조기 철거될 수 있도록 지도에 나서고 있다.

 

진도군 수산지원과 김가희 담당자는 “김 품질 향상과 생산량 증가를 위해 양식어장 재배치 사업, 육상 채묘 배양장, 김 가공, 김 냉동망 저온저장 시설 등을 지원했다. 무면허 불법 양식시설과 어업권 정비 작업 등에 수산 행정력을 집중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도 김은 적조가 없는 청정 해역에서 생산돼 게르마늄 등 각종 미네랄 성분이 풍부하고 맛과 향이 독특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