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교육청-제주교육청 평화·인권 공동수업 협력
전남 학생·교사, 여순10·19 유족회 대표 등 제주 방문
기사입력  2021/03/31 [11:13]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이 내달 1일부터 3일까지 23일 일정으로 제주도 일원에서 평화·인권교육 공동 수업과 현장체험을 실시한다.

 

 

▲ 전남도교육청 전경.


양 교육청은 지난 12일 여수시에서 업무 협약을 맺고 학생 교류와 교원 연수 등 평화·인권교육을 상호 지원하기로 합의했으며, 이번 공동 수업과 현장 체험을 통해 교류를 본격화한다.

 

전라남도 학생, 교사, 여순 10·19 유족회 대표와 업무 관계자 등 20여 명은 이번 방문 기간 동안 제주 4·3 평화공원, 북촌 4·3 유적지, 섯알오름학살터, 백조일손지지 등 73년 전 비극의 역사현장을 직접 둘러보게 되며 내달 2일 방문하게 될 제주 한림여중 도서관에서는 현지 학생과 여수안산중, 순천팔마중 학생들이 함께 참여한 가운데 4·3의 배경과 의의에 대한 공동 수업이 진행된다.

 

이번 체험단에 참가하는 김아빈(안산중 2) 학생은사전 학습을 통해 제주 4·3과 여수 순천 10·19의 역사적 뿌리가 같고, 많은 것이 닮아 있음을 알았다. 제주에 가서 아픔의 현장을 돌아보며 평화·인권의 소중함을 깨닫고, 비극의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기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느끼고 오겠다고 말했다.

 

이병삼 전남교육청 민주시민생활교육과장은 이번 제주 공동 학습과 현장 체험이 학생들에게 민주주의의 가치를 일깨워주고, 평화·인권 감수성을 키워주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학생들이 올바른 시민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