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주시 윤영준 씨, 1억 기부로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등재
5년 간 모아온 1억 원 기부
기사입력  2021/03/10 [10:47]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전남 나주시 윤영준 씨(남평읍 하남마을 이장)1억 원을 기부해 개인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 회원으로 가입돼 눈길을 끌고 있다.

 

▲ 5년 간 모아온 1억 원을 지난 2월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해 가 지난 9일 나주시 제2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등재된 나주시 남평읍 하남마을 이장 윤영준 씨

 

강인규 나주시장은 지난 9일 집무실에서 노동일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과 함께 윤 씨의 전남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을 갖고 지역사회 선한 영향력을 전파한 기부자에 대한 존경과 고마움을 표했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개인 기부 활성화성숙한 기부 문화 확산에 따른 사회공동체의 안정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2007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설립한 모임으로 일시 또는 누적으로 1억 원 이상을 기부한 개인에게 정회원의 자격을 부여한다.

 

윤 씨는 지난 달 1억 원을 전남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면서 나주시에서 2번째이자 전남에서 107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됐다.

 

평범한 농사꾼이자 시골마을 이장인 그는 자신보다 더 어렵게 살아가는 주변 어려운 이웃을 돕고자하는 일념으로 5년 간 조금씩 기부금을 모아왔다.

 

윤 씨는 지난해부터 올해 들어서까지 코로나19로 어려움도 있었지만 나 자신과의 약속과 의지를 묵묵히 지지해준 가족들이 있어 마침내 목표를 이룰 수 있었다. 5년 전 결심했던 1억 원 기부 목표를 이룰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농업인으로써 지역사회를 돕는 일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코로나19로 더 어려워진 이웃들을 위해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해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지역 사회에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해준 윤영준 이장님의 선한 영향력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전한다. 5년 전부터 준비해 오신 따뜻한 선행이 지역 사회 곳곳에 스며들 수 있도록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