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4 전남 정원 페스티벌' 오는 11월까지 연장
치유 콘셉트 정원, 밤바다와 어우러진 정원 등 인기
기사입력  2024/06/04 [14:58]   김미성 기자

 

▲ 완도군에서 열리고 있는 정원 페스티벌 현장. (제공=완도군)


【미디어24=김미성 기자】 전남 완도군에서 열린 ‘2024 전라남도 정원 페스티벌’이 올해도 큰 인기를 끌며 행사 기간을 연장하게 됐다.

 

4일 군에 따르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해변 정원’이라는 주제로 열린 전라남도 정원 페스티벌은 지난달 말까지 개최하기로 했으나 군민과 관광객의 성원에 힘입어 오는 11월 17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군은 지난해 ‘제3회 전남 정원 페스티벌’을 국내 최초로 해변 부지에서 개최하며 완도만의 특색있는 정원을 조성해 행사를 5개월 연장한 바 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모든 면에서 업그레이드됐다.

 

차를 마시며 치유하는 콘셉트의 대표 정원, 30개의 작은 집이 각기 다른 개성으로 꾸며진 참여 정원과 밤바다와 정원이 어우러지는 야경 등 풍성한 볼거리는 물론 어린이를 위한 프로그램이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야경이 아름다워 평일 저녁과 주말에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아 인근 상권에도 활기가 돌면서 지역 경제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방문객들은 “아이부터 부모님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여서 완도 여행이 좋은 추억이 됐다”, “낮에는 싱그럽고 밤에는 밤바다의 야경과 함께 여유롭게 산책하기에 좋아 매일 찾고 싶은 곳이다”라고 말했다.

 

군은 페스티벌 기간을 연장함에 따라 여름꽃 등 신규 초화 식재와 시설물 보강 등 정원을 재정비하여 관람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행사 첫날부터 전시를 연장해 달라는 요청을 받을 정도로 방문객의 만족도가 높았다”면서 “기간을 연장한 만큼 많은 사람들이 완도만의 특별한 정원에서 힐링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전남=에너지경제신문 이정진 기자 전남도교육청이 오는 5일 서울 월드컵공원 평화광장 일원에서 열리는 ‘2024 서울 생태전환교육 한마당’에 참여해 전남농산어촌유학 홍보 부스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도교육청은 청정한 자연과 함께하는 전남의 작은학교 교육활동 및 특색프로그램을 홍보함으로써 전남농산어촌유학생 모집의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부스에서는 △ 전남농산어촌유학을 한눈에 보고 이해할 수 있는 기본 안내서 △ 도내 15개 시·군 48개 유학운영학교에 관한 정보 △ 특색프로그램을 담은 운영사례집 △ 지자체와 함께하는 유학마을 및 유학센터 소개서 등을 소개한다. 이와 함께 현장에서 학부모 대면 상담도 진행해 전남 유학에 대한 이해도를 높인다.

 

전남교육청은 오는 10일 2024학년도 2학기 유학생 모집 공고를 시작으로, 공식적인 모집 절차에 들어가며 자세한 일정은 전남교육청 ‘전남농산어촌유학’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대중 전남교육감은 “학생 맞춤형 개별화 교육, 학교와 지역의 전통이 살아있는 특성화 교육은 전남 곳곳에 있는 작은학교만의 강점이다”며 “농산어촌 작은학교 교육 경쟁력을 강화해 전국 각지에서 교육을 위해 전남으로 찾아오는 농산어촌유학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