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보당 민점기 "여수 경도 개발사업 특혜 해명해야"
특혜의혹, 투기로의 변질, 경관 훼손 등 문제점 제기
기사입력  2021/10/28 [10:37]   김도영 기자

 

▲ 지난 27일 여수시청 앞에서 진보당 민점기 전남도지사 후보가 여수 경도 개발사업에 대해 문제점을 제기하고 있다.(제공=진보당)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진보당 민점기 전남도지사 후보는 지난 27일 여수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에 대해 특혜의혹, 투기로의 변질, 경관 훼손 등 많은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며 경도개발이 각종 특혜의혹에 휩싸이고 많은 문제점을 가지게 된 책임은 전라남도에 있다고 주장했다.

 
28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전날 민점기 후보는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전남판 대장동’이 되지 않도록 전라남도는 미래에셋에 대한 특혜의혹을 철저히 해명하고 원래 목적에 맞게 도민의 이익에 부합하는 공공개발로 추진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점기 후보는 "흑자로 운영되던 여수 경도 1단계 개발사업의 성과를 턱없이 낮은 헐값으로 미래에셋에 고스란히 넘긴 것도 모자라 미래에셋이 요구하면 전라남도는 두 말 없이 개발계획 변경을 승인해 주었다"며 "뜬금없이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겠다고 해도, 사업시행자를 변경해도, 재원조달 계획이 무모해도 전라남도는 문제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민점기 후보는 이것이 ‘재벌대기업인 미래에셋에 특혜를 준 것 아니냐’, ‘경도에도 50억 클럽이 만들어진 것 아니냐’는 의혹의 출발점이라고 밝혔다.

  
또한, "국가와 지방자치 단체가 공사를 주도하는 공공개발 또한 지역민을 내쫓고 땅값만 수십배 뛰게 만드는 투기를 부추기는 개발로 진행되고 있다"며 "주민들이 희생하며 내어준 땅을 공공의 목적이 아닌 투기목적으로 개발하는 것은 사회발전과 지역발전을 가로막는 요소이며 여수 경도가 전남판 대장동이 되어서는 안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라남도는 도민들의 특혜의혹에 철저히 해명하고 생활형 숙박시설 철회와 도민의 이익에 부합하는 공공개발로 추진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하고 개발이익을 제대로 환수할 것을 주장했다.

 
진보당 민점기 후보는 "도민이 이익을 최우선에 두고 전라남도가 진행하고 공공개발 사업 전반을 진지하게 검토할 것"이며 "전남에서부터 지방자치 단체가 투기를 부추기는 행위를 중단시켜 나가고 부동산 문제 근본적 전환을 이루기 위해 토지공개념을 도입하고 개발이익 환수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공공개발의 전형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