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경찰, ‘가을 행락철 교통안전 대책’ 추진
기사입력  2020/10/13 [10:56]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전남경찰청은 올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고속도로 교통량은 전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단풍 절정기에 나들이 차량이 더욱 늘어 사고위험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난 12일부터 내달 30일까지 ‘가을 행락철 교통안전 대책’을 추진한다.

 

최근 5년간(2015∽2019)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10~12월 보행자·화물차·고속도로 사망사고는 1∽9월 대비 각각 59.8%, 21.6%, 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보행자 안전 확보를 위해 나들이 지역 주변에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홍보 및 보행자 위협행위를 단속할 예정이다. 

 

특히, 주요 명산·관광지 주변 식당가 등 음주운전 취약 지점을 중심으로 주·야간을 불문하고 상시 음주단속을 실시한다.

 

그리고, 도로공사와 협업, 난폭·보복운전 등 화물차 불법행위 집중 단속으로 교통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와 협업, 행락지 연계 위험도로 중점 점검을 통해 노후 시설물 정비 및 위험 구간 시설 개선을 할 예정이다. 

 

한편, 행락지와 연계되는 고속도로·국도 및 혼잡지역 주변 교차로 등에서 모범·녹색 등 협력단체와 협업, 가시적 교통관리를 통한 교통안전 확보에 나선다.

 

전남 경찰 관계자는 “행락철 기간 중요교통법규위반 단속을 통해 선진교통문화 정착 및 교통 사망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