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해경, 기해년 시무식·승진임용식 개최
국민 안전 위해 힘찬 각오 새해 업무 시작
기사입력  2019/01/02 [13:58]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60년 만에 찾아오는 황금돼지해를 맞아 여수해경이 안전하고 깨끗한 희망의 바다를만들기 위해 새로운 각오와 함께 힘찬 출발을 시작했다.

 

 

여수해양경찰서가 2일 오전 청사 3층 강당에서 직원과 의경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첫 업무를 시작하는 시무식을 개최했다.

 

시무식은 국민의례, 전몰·순직 경찰관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해양경찰청장신년사대독과 장인식 서장의 새해 인사, 승진 임용식 순으로 진행됐다.

 

시무식에서 장인식 서장은 해양경찰청장의 신년사를 통해 “새해에는 혼신을 다해마련한 제조해경의 기틀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신뢰와 사랑을 받은 조직으로 도약하는한해”가 되길 당부하며, “국민의 기대와 성원을 가슴 깊이 새기고 모두가한마음으로 뜻을 모은다면 앞으로의 위기도 능히 잘 헤쳐나갈 수 있다”고말했다.

 

아울러 “새해에도 안전하고 깨끗한 여수바다를 만들기 위해 본연의 업무에 매진하고,재난 상황 발생 시 신속하고 실효성 있는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전문성강화와 역량을 키우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시무식에 이어 승진 임용식에선 ▲정영석, 손철종, 이연식, 박재석, 박정규, 김용구등 5명 경위→경감▲임종덕, 박름(여), 장경섭, 임채성, 최진국, 배성옥, 조성일,강광민, 이창근 9명 경사→경위▲ 곽경영 경장→경사 ▲ 김필성, 지주환 2명은 순경→경장으로 총 18명이 영예로운 승진을 하게 됐다.

 

해경 관계자는 “기해년 황금돼지해는 예방중심의 해양경찰의 원년으로 삼고 바다에서는내가 최고라는 자세로 전문성과 정의로움, 자기 주도적인 해양경찰이 된다는 슬로건을 내세워 가장 안전한 바다를 지역사회와 함께 만들어나가겠다”고신년 각오를 다짐했다.

 

한편, 이날 시무식에 앞서 장 서장은 오전 전남 여수지역 기관단체장과함께 여수시종화동 자산공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 헌화하고 기해년 새 출발의 각오를 다졌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