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농업정책보험료 지원 1946억 투입 ‘역대 최고’
농작물·농업인·농기계 3종 1946억…전년보다 524억 증액
기사입력  2024/06/03 [15:21]   박성화 기자

▲ 강진 맥류 도복 지해 피해 현장. (제공=전남도)


【미디어24=박성화 기자】전라남도는 자연재해가 일상화·대형화되고, 농작업 중 빈번히 발생하는 각종 사고와 질병으로부터 농업인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농업정책보험료 지원사업비로 역대 최대인 1946억 원을 투입한다고 3일 밝혔다.

 

농업정책보험료 지원사업비는 보조 1723억 원, 자담 223억 원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524억 원이 늘어난 규모다.

 

대상 보험은 농작물재해보험과 농업인 안전보험, 농기계 종합보험 3종이다. 상품별 보험료 지원율은 80%에서 최대 100%다.

 

농작물재해보험 지원 대상은 벼 등 73개 품목, 14만 9000ha다. 보험 가입률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22년부터는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최초로 농가 부담을 20%에서 10%로 낮췄다. 총사업비는 1660억 원(본예산 기준) 규모로, 집중호우, 태풍 등으로 농작물이 피해를 입은 경우 보험금이 지급된다. 품목별 보험 가입 일정이 유동적이며, 지역 농·축협에서 가입할 수 있다.

 

농업인 안전보험은 농작업 중 상해, 사망 등 사고 시 실비와 사망위로금 등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올해 153억 원 규모로 13만 1000명을 대상으로 한다. 기본형 상품의 경우 보험료는 9만 8000원으로 농가는 20%인 2만 원만 부담하면 된다.

 

농기계 종합보험은 사업비 133억 원 규모로 보험료의 80%를 지원한다. 가입 대상 농기계는 경운기, 트랙터 등 12개 기종이다.

 

농업인 안전보험·농기계 종합보험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영세농업인은 보험료 100%를 지원하며, 지역 농·축협을 통해 연중 가입 가능하다.

 

지난해의 경우 집중호우, 저온 등 7번의 재해와 농작업 중 사고 등으로 전체 1773억 원의 보험금이 농가에 지급됐다.

 

농작물 재해보험은 총 1497억 원(보험료 1765억 원의 84%)을 지급했다.

 

농업인 안전보험은 200억 원(보험료 170억 원의 118%), 농기계 종합보험은 76억 원(보험료 141억 원의 54%)의 보험금을 지급해 농가의 영농 재기와 경영 안정에 큰 보탬이 됐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올해는 이상기후에 따른 농작물 피해가 어느때보다 광범위하게 발생되는 만큼 재해보험에 꼭 가입해 달라”며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도정의 최우선에 두고 선제적 전방위적인 여름철 재해예방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