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농어촌公 전남본부, 新농촌 조성 '공간공감 토크콘서트' 개최
전남 청년활동가와 ‘농촌 지역활성화 성공 비법’ 공유
기사입력  2024/05/10 [15:29]   김미성 기자

▲ 한국농어촌공사 전남본부는 10일 곡성 목화마을에서 청년활동가들과 토크 콘서트를 개최해 농촌 지역활성화 성공비법을 공유했다. (제공=한국농어촌공사 전남본부)

 

【미디어24=김미성 기자】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는 10일 곡성군 목화마을에서 지역개발 민·관·학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농촌(New Ruralism 2024) 조성을 위한 ‘전남농촌 공간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전남 농촌 지역의 활성화에 앞장서는 청년 활동가의 활동 사례를 공유하고, 미래의 농촌 지역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 순으로 진행됐다.

 

첫 사례 발표자는 신안군 안좌도에서 폐교를 직접 리모델링한 이찬슬 스픽스 대표로, 청년들과 함께 소멸 직전의 섬에서 청년이 돌아오는 섬으로 탈바꿈한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전국 최연소 이장으로 알려진 완도 용암마을 김유솔 이장이 마을 발전을 위해 5人 청년공동체를 만들고, 지역 고유의 특색을 살려 청년이 살고 싶은 마을로 가꾸고 있는 사례를 발표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마지막으로 목포에서 ‘괜찮아마을’을 운영하는 홍동우 대표는 초창기 청년들의 휴식프로그램 운영에서부터 공유 오피스와 마을 호텔 조성, 축제를 개최하기까지의 과정을 소개하며 하나의 마을 공동체로 지역 전체에 활기를 불어넣은 과정을 공유했다.

 

토크쇼에서는 농촌의 현 상황과 어려움, 이를 해소하기 위한 지역개발 발전 방향에 대해 진솔한 대화가 오갔다. 제안된 의견으로는 충분한 예산과 함께 인재 육성과 네트워크 구축 등 인적 인프라 투자 필요성, 청년이 정착하고 활동할 수 있는 공간과 기회의 다양화 등이 제시됐다.

 

조영호 전남지역본부장은 “지역 고유자원에 청년의 감각과 트렌드를 더한 것이 농촌 활성화의 성공방정식이 되어가고 있다”며 “참신하고 열의 있는 지역 청년들과 협업한 지역 활성화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우리 국민 모두가 살고, 일하고 쉬고 싶은 새로운 농촌공간을 만들어내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