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전국 최초 어선 임대사업 ‘효과 톡톡’
젊은 귀어인 유입 활기 불어 넣어
기사입력  2022/06/10 [10:27]   이석재 기자

▲ 천사11호. (제공=신안군)

 

【미디어24=이석재 기자】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지난 2019년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는 "청년이 돌아오는 어선 임대사업"의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사업 효과를 높이는 것은 물론 신안군을 찾아온 청년 어업인들에게 따뜻한 희망을 나누고 있다.

 
10일 군에 따르면 본 사업은 어업에 종사하고 싶어도 여건상 어려운 청년 어업인에게 어업 기반 확보를 지원하기 위하여 민선 7기부터 전액 군비로 추진하고 있다.

 
어선 임대사업은 어선과 어구를 신안군이 구입하여 어업인에게 임대 해주고 어업인은 어선 및 어구구입을 위해 투입된 사업비(원금)와 연간 사업비에 대한 0.5% 수준의 임대료를 내야 하며, 원금상환이 완료될 경우 어선의 소유권을 어업인에게 이전해주는 방식이다.

 
군은 2019년부터 현재까지 군비 32억 원을 지원하여 총 11척(흑산 4, 비금 2, 하의 2, 증도·도초·안좌 각 1척)의 어선을 임대하여 운영 중이며 사업 시작 2년여가 지나간 지금은 총 22억 원의 소득을 올릴 만큼 큰 효과를 보고 있다. 

 
특히, 신안군은 2019년부터 지속해서 정부 시책사업 국비 지원을 건의했으며, 해양수산부에서는 금년도부터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에 위탁하여 신안군의 어선 임대사업과는 성격이 다른 별개의 사업(청년 어선 임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2022년도 현재까지 사업 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215명의 어업인이 118척의 어선을 신청할 정도로 인기가 높은 상황이며, 코로나19 종료 또는 경기 활성화 등에 따른 귀어 인구가 증가하게 되면 본 사업에 대한 수요 역시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현재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에서 시행하고 있는 국비 지원사업의 수혜가 확대될 경우 지역을 찾는 청년 어업인에게 더 많은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청년들이 천사섬 신안으로 돌아와 일자리를 갖고 소득을 올려 모두가 잘사는 신안건설이 목표이며, 천사 11호에 이어 천사 100호, 천사 200호까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어업인들과 귀어를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안군은 올해에도 5억 원의 군비를 추가로 확보하여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