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용근 전북도의원 “전북에 독립운동기념관 설립해야"
"다양한 투쟁 역사를 품은 애국자사의 기록물을 한 데 모을 수 있는 기념관은 전무해"
기사입력  2021/11/08 [21:48]   김도영 기자

▲ 박용근 전북도의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박용근 전북도의원이 8일 전라북도의회 제386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전북출신 독립운동가의 역사적 활동을 기억하고, 각종 역사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한 ‘전북독립운동기념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용근 의원은 "전북은 역사적으로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마다 분연히 일어나 나라를 지킨 애국지사의 땅이자 투쟁의 장이지만, 전북지역 독립운동가들의 활동과 업적을 살펴볼 수 있는 기념관은 전무한 상태"라며, "이대로라면 세월의 무서운 힘 앞에서 전북 지역 독립 운동의 역사가 잊혀지는 것도 기우가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용근 의원은 경북독립운동기념관의 사례를 예를 들며 전북독립운동기념관 설립의 당위성을 주장했는데, 박용근 의원은 "경북의 경우 지난 2014년 기존 안동독립운동기념관을 도 출연기관으로 승격시킨 후, 2017년에는 약 296억 원을 들여 신축ㆍ개관했다"고 연혁을 설명한 뒤, "현재 경북독립운동기념관은 경북지역을 배경으로 한 독립운동가 약 2천명에 대한 기록물들을 전시 중인데, 자라나는 학생들이 역사적 사료를 생생히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덧붙였다.

이후 박용근 의원은 "지금이라도 기념관 설립의 필요성과 방향에 대해 여러 관계자들께서 지혜를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