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병암 산림청장, 신안군 ‘자은 미세먼지차단숲’ 감탄
도초 팽나무 10리길, 자은 미세먼지차단숲 도시숲 성과에 감탄
기사입력  2021/10/26 [15:38]   김도영 기자

▲ 지난 22일 전남 신안군에 방문한 최병암 산림청장.(제공=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지난 22일 최병암 산림청장이 전남 신안군에 위치한 자은 미세먼지차단숲을 방문했다.

 
26일 군에 따르면 이번 현장 방문은 지난 8월 박우량 군수가 산림청을 방문해 세계최대 섬 국가정원, 사계절 꽃피는 1004섬 조성 등 신안군 정원문화 진흥 및 지원, 산림산업 육성 방향에 대해 사업을 건의하고 도서지역의 취약한 지리적 여건에도 불구하고 산림산업·휴양분야의 최대 성과를 이루고 있는 신안군에 방문 요청한데 따른 것이다.

 
산림청장은 전국 각지에서 수령 60~100년 이상의 팽나무를 기증받아 조성한 전무후무한 명품가로수길을 조성해 전국 군단위 최초로 가로수 부문 우수상에 선정된 ‘도초 팽나무 10리길’을 시찰하며 섬이라는 "어려운 여건에도 믿기지 않는 기적같은 일을 이룬것에 감동적"이라고 밝혔다.

 
또한, 신안 미세먼지차단숲은 자은 백산리 폐기물 소각장 일원 유휴지에 차단숲을 조성하여 소각장에서 발생되는 각종 유해물질과 미세먼지 등으로 생활권 주택가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하여 조성한 숲으로 산림청장은 "사업신청 3ha 면적 대비 7ha를 조성하여 예산 절감 및 훌륭한 성과로 내실있게 조성했다"고 격려했다.

 
장기저탄소발전전략에 산림 탄소흡수 기능 강화를 명시한 산림청은 2050년까지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미세먼지차단숲, 도시바람길숲 등 도시숲 기능을 확충하고 있다.

 
박우량 군수는 "사계절 꽃 피는 1004섬 신안군을 방문해 주신 최병암 산림청장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미세먼지 저감 산림정책 반영과 신안군 섬지역의 뛰어난 자연경관과 생태자원을 활용한 섬 국가정원 조성의 적극적인 지원을 긍정적 검토해 주실 것"을 건의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