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무등산 국립공원서 멸종위기 ‘붉은박쥐’ 발견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 부상으로 폐사
기사입력  2021/04/02 [14:32]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광주광역시 무등산국립공원 탐방로에서 천연기념물 제452호이자 멸종 위기 야생생물Ⅰ급인 ‘붉은박쥐’가 발견됐다.

 

▲ 무등산국립공원 탐방로에서 부상당한 채 발견된 천연기념물 제452호이자 멸종 위기 야생생물Ⅰ급인 붉은박쥐.(제공=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소속 광주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이하 ‘광주센터’)는 지난달 15일 동구 용연동 인근 무등산 국립공원 탐방로 입구 길가에서 마을 주민이 부상당한 붉은박쥐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발견된 붉은박쥐는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의 구조를 통해 광주센터로 이관됐다.

 

대부분의 박쥐가 겨울잠 중에 깨어나는 시기에 기력이 매우 쇠약한 상태로 부상하기 쉬운데, 이번에 발견된 붉은박쥐도 그러한 경우로 추정되며 광주센터의 검사 결과 안면 손상과 비막 열상이 확인돼 집중 치료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 폐사했다.

 

▲ 멸종 위기 야생생물Ⅰ급인 붉은박쥐.(제공=광주광역시)


붉은박쥐는 몸길이가 4~6cm 정도로, 몸통 부분은 오렌지색을 띠고 귀바퀴와 날개막은 검은색이어서 일명 ‘황금박쥐’라고도 불리며 주로 자연동굴이나 폐광 등에서 겨울잠(10월~5월)을 지내는 세계적 희귀종으로 국내에서도 1999년 전남 함평에서 최초 집단 서식이 보고된 후 전국 몇몇 집단 서식지에서 300~500여 마리 정도만 서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가 2016년에 실시한 ‘무등산국립공원 익수류의 분포’ 조사 당시 무등산 내 용추동굴, 의상동굴 등 4개 지점에서 관박쥐, 문둥이박쥐, 우수리박쥐, 집박쥐, 검은집박쥐 등 5종이 조사된 바 있다.

 

김용환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이번에 무등산에서 발견돼 안타깝게 폐사한 붉은박쥐는 생물 다양성 보존을 위한 학술 연구용으로 ‘국립공원연구원’에 제공해 멸종 위기종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광주센터는 무등산과 영산강 등 광주시 권역의 다양한 야생동물을 확인 조사하고 보호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