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남군,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추진 박차
농촌공동체 혁신파크 내년 준공
기사입력  2021/04/02 [13:40]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전남 해남군이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다.

 

▲ 명현관 해남군수가 신활력플러스사업 추진센터를 방문해 신활력 플러스 사업 시행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제공=해남군)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은 농촌에 구축된 지역 자산과 다양한 민간 자생조직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농촌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자립적 발전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사업으로 군은 2020년부터 4년간 총 70억 원을 투입해 에코푸드 시스템을 완성하는 에코 해남 사업을 통해 생태농업 확산 시스템 구축과 유기식품 성장 기반 확보, 지역 공동체 활성화를 목표로 관련 사업을 추진해 해남형 청년농업 협동농장, 공동체 혁신파크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농촌공동체 혁신파크는 폐교된 황산고를 리모델링해 조성하게 되며, 귀농인 지원과 푸드 마케팅, 농산물 가공 공방 등이 위치한 거점 공간으로 마련된다.

 

19만 8,000㎡ 규모의 농촌공동체 혁신파크에는 유기가공 공방, 온라인 미디어 창작실, 생태농업 교육장, 농촌공동체 조직 입주 공간, 다목적 행사마당 등이 공유 시스템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유기먹거리 가공 공방은 농가의 생산품을 습·건식, 밀키트, HMR 등 2,3차로 가공하는 시설을 마련, 수요가 늘고 있는 유기식품 성장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공동체 전문 교육을 비롯해 예비 귀농자들을 대상으로 6개월 간 기숙형 생태농업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공동체 혁신파크를 내년 준공할 예정이다. 

 

청년농업 협업농장은 생태농업을 실천하는 협업농장을 조성, 청년들이 체류하면서 유기먹거리를 생산하고, 다양한 품목군에 대한 농업기술을 습득하여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며 해남형 사회적 농업의 거점 농장으로 협업농장과 함께 공동체가 함께하는 치유농장, 사회적 농업 아카데미를 통한 주민 참여형 활동가 양성 교육 등도 진행한다.

 

군은 생태농업을 기반으로 한 유기가공식품 생산의 ‘가치 농업’과 특색 있는 먹거리 가치 자원을 통해 전국으로 뻗어나가는 ‘같이 농업’의 비전을 세우고, 해남군 사례가 전국 농촌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명현관 해남군수는 신활력플러스사업 추진센터에 방문해 신활력 플러스 사업 시행계획을 점검하고, 사업 방향과 방안에 대해 추진단과 의견을 공유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신활력 플러스 사업이 해남군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 줄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 앞으로 생태 농업 활성화와 지역 순환 경제 구축, 공동체 육성이라는 사업의 취지가 달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