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소방, 전동킥보드 과충전 화재 잇따라 발생
최근 5년간 5건 발생
기사입력  2020/12/09 [11:05]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전남소방본부는 최근 잇단 화재가 발생된 전동킥보드와 관련해 배터리가 과충전되지 않도록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 광양 퀵보드 화재 현장 사진.(제공=전남소방)

 

최근 전동킥보드가 개인 이동수단으로 인기를 끌면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도심이나 유원지, 공원, 대학 캠퍼스 등을 누비는 이용자이 크게 늘고 있어 기기 관리에 주의가 필요한 실정이다.

 
전남소방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현재까지 전동킥보드 충전 과정에서 발생한 화재를 분석한 결과, 총 6건의 화재 중 5건이 과충전으로 발생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9월 광양 고층아파트 화재도 전동킥보드 충전 중 발생했으며, 지난 3일 일가족 3명이 대피했던 다가구 주택 화재의 원인도 전기자전거 충전 중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전국적으로는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9년 9월까지 총 17건의 화재로 사망자 2명과 3천 20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특히 전동킥보드뿐만 아니라 리튬이온 베터리를 쓰는 기기들에서 화재가 발생하고 있어 충전 시 주의사항을 꼼꼼하게 살펴야 하며, 과충전을 막기 위해 80%까지만 충전하거나 단락보호장치, 퓨즈 등 보호 장치를 보완하는 것이 사고예방에 도움이 된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개인 이동수단 사용이 급증하면서 이와 관련된 화재도 잇따르고 있다"며 "전남소방은 관련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니 사용자들도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