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경찰,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자 인터폴과의 공조수사로 검거
4,600억 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자
기사입력  2020/11/15 [11:02]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전남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지난 13일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운영한 피의자 A씨(34세, 남)를인터폴과의 공조수사를 통해 베트남에서 검거·국내송환 후 국민체육진흥법위반 등 혐의로 구속하여 검찰에 송치했다.

 

피의자 A씨는 ’15. 8월 ~ ’18. 5월까지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 등에사무실을 차려두고, 입금액 기준 4,600억여 원(회원 5,000여 명)규모의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개설·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전남경찰은 A씨와 함께 도박사이트의 운영·홍보·수익금 인출·대포통장 공급 등의 역할을 분담하면서 범행에 가담하였던 공범 13명을 지난해까지 검거하여 이들 중 3명을 구속한 바 있다.

 

피의자 A씨는전남 지역 모 폭력조직 출신으로 국내와 베트남을오가며 범행을 계속해오다 공범들이 검거되고, 인터폴의 적색수배가 내려지자,베트남에서 3년여 동안 다른 사람의여권을 불법 사용하는 등 경찰의 추적을 피해 도피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경찰의 끈질긴 수사와 인터폴·베트남 ‘코리안 데스크’ 등을 통한 국제공조로 베트남 모처에서 은신 중이던 A씨의 소재를파악하여 검거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경찰청 관계자(사이버수사대장 경정 문영상)는 “인터넷 도박은 도박행위자 개인뿐만 아니라 가족과 주변까지도 병들게 하는 마약과 같은 무서운 범죄”라고 경고하면서, “해외를 거점으로 하는 도박사이트 운영자들까지 반드시 끝까지 추적하여 검거하고,인터폴 적색수배·여권 말소 등 국제공조수사를 통해 해외 도피한범인들도 반드시 검거된다는 인식을 심어주겠다”고 밝혔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구례 산수유 수확 한창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