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관광 가상현실체험존 마련 운영
무등산 행글라이더, 자전거투어 등 360도 가상현실 기술로 즐겨
기사입력  2020/11/11 [10:48]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광주광역시는 지난 11일부터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에 ‘광주관광 가상현실(VR) 체험존’을 마련해 운영한다.

 

 

체험존은 4차산업 핵심기술인 360도 가상현실(VR)을 활용해 광주의 주요 관광지를 실감나게 둘러볼 수 있는 시설이다.

 

국내외 관람객이 많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운영하면서 관람객에게 관광·행사·축제 정보를 흥미롭게 제공해 광주를 홍보하고 관광 활성화를 돕기 위해 설치했다.

 

체험 종류는 행글라이더를 타고 무등산을 나르는 항공형과 3륜 자전거를 타고 여행하는 지상형으로 나뉜다.

 

관광 코스는 ▲천왕봉을 시작으로 장불재를 거쳐 증심사에서 내리는 무등산 코스와 ▲5·18자유공원, 전일빌딩245 등을 볼 수 있는 5·18역사광주 ▲문화전당, 비엔날레 전시관 등 아트광주 ▲양림동 역사문화마을 등 골목광주 ▲광주호 생태공원 등 산책광주로의 총 5가지가 있다. 

 

코스 당 시간은 3~5분 정도로 국어, 영어, 사투리 버전 등 3종으로 들을 수 있으며 4명이 한 번에 체험기기에 탑승할 수 있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매주 일요일은 휴무일이다.

 

 안전한 체험을 위해 탑승 제한 연령은 6세 미만이며, 머리착용디스플레이를 쓰기 전에는 방역을 위해 소독 후 이용하도록 했다.

 

또 광주를 방문하지 못한 고객을 위해 KT 인터넷TV 가상현실 채널을 통해서도 광주관광 가상현실 영상을 즐길 수도 있다.

 

김이강 시 대변인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상현실과 같은 비대면 첨단기술이 각광를 받는 만큼 가상현실 체험존이 광주를 알리는 이색 체험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 의견을 반영하고 다양한 코스를 추가해 가상현실 체험존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