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현복 광양시장, 10월 중 현장행정의 날 가져
백운산 둘레길 점검하여 이용자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관리 철저 당부
기사입력  2020/10/21 [14:44]   백경배 기자

【미디어24=백경배 기자】전남 정현복 광양시장이 지난 20일 현장에서 답을 찾는 공감·소통행정인 ‘10월 중 제2차 현장행정의 날’을 가졌다.

 

 

이날은 백운산 둘레길 9개 코스 중 1코스(천년의 숲길)를 점검했다.

 

백운산 둘레길은 9개 노선, 126km의 길이로 2015년 7코스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총 17억 원을 투자해 조성했다. 이 중 1코스는 옥룡사지에서 옥룡 논실마을까지 9.5km의 구간이며, 3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정 시장은 “모든 코스의 둘레길 조성이 마무리돼 정말 기쁘다”며, “둘레길 이용자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올해 태풍으로 인해 일부 훼손된 구간과 노후된 시설물을 조속히 정비하고, 유지·관리에 철저를 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행정의 날을 통해 시민의 삶과 직접 연관된 현장을 찾아 시민의 의견을 귀담아듣고, 불편을 해소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시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현장행정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양시는 매월 2차례 시장이 직접 주요사업장, 민생 의견 수렴현장, 중소기업체 등을 방문해 사업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현장행정의 날’을 운영하고 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구례 산수유 수확 한창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