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동구, 빈집 채움 프로젝트 비대면 화상회의 개최
화상으로 청년창업자들과 애로사항‧발전방안 등 논의
기사입력  2020/09/08 [14:31]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광주광역시 동구가 계림1동 일대 빈집 등을 활용해 추진한 ‘빈집 채움 프로젝트’에 참여한 청년창업자들과 비대면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다. 

 

 

지난 7일 임택 동구청장은 청사 내 상황실에서 ‘화상채널 줌(ZOOM)’을 이용해 프로젝트에 참여한 청년창업자 10명과 비대면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화상회의를 통해 청년창업자들은 창업 추진사항을 임 청장과 공유했다. 임 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발생하는 경영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향후 발전방안 모색, 사업 추진동력 확보 방안 등을 논의했다.

 

동구는 빈집 채움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청년창업자들이 초기 창업과정에서 필요한 홍보‧마케팅, 자금운영 및 세무행정 등 업종별 특화된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문을 연 청년창업 공간은 ▲디저트와 음료가 있는 카페 1호점 ‘오뜨’ ▲칵테일이 함께한 카페 2호점 ‘아이 엠 낫 얼론(I Am Not Alone)’  ▲한옥 폐자재 및 가죽 자투리활용 액세서리 공방 3호점 ‘배무이’ ▲맞춤복과 셀렉숍을 운영하는 4호점 ‘리부띠끄’ ▲취미상품 개발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5호점 ‘딴짓공작소’ ▲지역 브랜드와 미디어를 연계한 6호점 ‘디지털3D 컨텐츠 공방 등 총 6개소이다. 

 

이달 중에 나머지 4개소도 문을 열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코로나로 초기 청년창업자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창업자간 소통과 협력으로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면서 “청년창업자들이 우리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해 지역과 청년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구는 계림1동 일대 빈집이나 빈 점포를 활용해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빈집 채움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5월까지 예비청년창업자 10팀을 선발해 임차료와 상품개발비 등 초기창업자금(1,260만 원)을 지원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구례 산수유 수확 한창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