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자동차극장 ‘바퀴달린 영화관’ 운영
오는 21~23일 저녁 8시, 1일 선착순 사전예약자 100대 한정 관람
기사입력  2020/08/19 [14:49]   백경배 기자

【미디어24=백경배 기자】 전남 광양시는 포스코와 (사)전남영상위원회 공동 주관으로 광양축구전용 주차장에서 자동차 극장 ‘바퀴달린 영화관’을 운영하고 있다.

 

 

‘바퀴달린 영화관’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달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마련한 특별이벤트이다.

 

지난 14~16일 3일간 자동차 극장 ‘바퀴달린 영화관’에서 ‘알라딘(더빙)’을 상영해 246대 620명이 관람했다. 

 

이날 관람한 시민 한 분은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줄어든 아이들에게 즐거운 선물이었다”고 말했다.

 

오는 21~23일 저녁 8시에는 ‘보헤미안랩소디(자막)’가 상영된다. 

 

입장 가능한 자동차는 100대이며, 관람을 희망하는 시민은 전남영상위원회 홈페이지나 아래주소를 통해 사전 신청하면 된다. 

 

철저한 방역을 위해 출입구에서 손 소독과 발열 체크 후 입장 가능하며, 참여 시민은 가급적 이동을 최소화하고 화장실 등 이용 시에는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야 한다.

 

손춘아 문화산업팀장은 “코로나19로 문화예술 관련 행사들이 열리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의 답답함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고자 마련한 자동차 극장에 많은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