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군, 코로나19 전남 35번째 확진자 발생
김철우 군수 “1주일이 고비” 사회적 거리두기 군민 참여 강력 요청
기사입력  2020/07/20 [11:16]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전남 보성군은 지난 19일 보성에서 전남 3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남 35번 확진자는 직장이 광주이고 보성에서 출퇴근 하고 있으며, 송파발 광주 177번 확진자의 직장동료다. 

 
지난 18일 오후 2시 30분께 광주 177번 확진자 접촉자 통보를 받고 오후 3시경 보성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후 19일 새벽 1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동 동선은 지난 13일 보성역에서 기차를 이용해 광주에 있는 직장까지 이동했다.

 
지난 14일부터 17일은 기차를 이용해 출근했으며 퇴근은 시외버스를 이용했다.

 
이동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택에서 보성기차역과 터미널은 가족차량을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함께 거주중인 가족(3인)도 18일 함께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 받았으나 보건환경연구원의 요청으로 오는 21일 재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보성군은 확인된 동선에 대한 긴급방역 조치를 완료했고, 역학조사반을 투입해 자세한 이동경로 파악 등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지역전파 차단을 위해 지난 6일부터 율포해수욕장 폐쇄, 해수녹차센터 폐쇄 등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행정적 조치를 실시해 왔으나, 광주와 동일 생활권으로 지역전파가 이루어졌다”면서 “추가 전파를 막기 위해서는 앞으로 1주일이 고비”라고 말하며 공직기강확립 특별지시를 내리고 전직원 비상 근무체제를 가동했다.

 
또, 군민들에게는 마스크 착용 생활화, 모임 자제, 증상이 있을 시 바로 신고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광주 177번 확진자는 지난 11~12일 보성군 회천면 일대의 지인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회천면 지인 가족(3인)은 지난 19일 전원 음성판정을 받고, 오전 재검사에 들어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