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축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홍도 섬 원추리 축제 취소
기사입력  2020/06/30 [11:27]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전남 신안군은 민선7기 중점시책인 “사계절 꽃피는 1004섬 조성”을 위해 홍도에서 “홍도원추리(Hemerocallis hongdoensis)” 라는 학명을 가지고 있는 홍도원추리를 주제로 “섬 원추리 축제”를 2019년부터 개최했다.

 
올해에도 내달 23일부터 오는 8월 2일까지 “제2회 섬 원추리 축제”를 위해 해변 경관채색과 환경정비를 실시하고 관광객을 맞이할 준비와 노력을 해왔으나,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열리지 않게 됐다.

 
섬 원추리축제 추진위원장(최성진)은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과 외부 관광객 유입에 따른 방역수칙 이행 가능성을 검토했다.

 
그 결과 축제를 취소해 정부의 생활방역 기조에 적극동참하고 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취소 결정을 내렸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축제 준비를 위해 노력해준 홍도 주민들과 관계자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아쉬움은 있지만 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결정한 일인만큼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본래 홍도는 자연경관이 뛰어나 매년 평균 100,000여 명의 관광객이 찾아오고 있으나, 작년에는 섬 원추리축제가 처음 열린 이후 125,000여 명에 관광객이 찾아왔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