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경찰, 휴가철 안전띠 미착용 집중단속 실시
교통사고 피해 최소화 위해 8월 31일까지 전좌석 안전띠 미착용 단속
기사입력  2020/06/25 [14:32]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전남지방경찰청은 본격적인 휴가철로 접어들어 여행객과 차량통행이 늘어나면서 교통사고도 함께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교통사고 발생 시 부상의 위험을 낮추는 전좌석 안전띠 착용을 유도하기 위해 안전띠 미착용 운전자와 탑승자에 대한 집중단속을 지난 24일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실시한다.

 

 

경찰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비접촉·기계식 단속에 집중하면서 차량 이용자들의 안전의식이 낮아지고,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발생도 야외활동이 활발해지는 여름 휴가철에 집중되는 추세에 따라 교통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단속강화에 나선다이번 집중단속은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교통사고 다발지점에서 실시되며, 음주운전 단속 시에도 안전띠 단속을 병행하고, 특히, 매주 화·금요일은 ‘교통안전의 날’로 정하고 전 경찰력을 투입하여 집중단속을 펼치며, 차량 탑승자의 안전띠 착용률을 높이기 위한 홍보·계도도 함께 이루어진다.

 
전남경찰청 관계자는 “교통사고가 발생하였을 때 안전띠를 착용하면 사망률을 최대 5배까지 감소시킨다. 안전띠는 나와 가족의 생명을 지키는 ‘생명띠’임을 기억하고 평소 안전띠 매는 습관을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참고로 운전 시 안전띠를 매지 않았을 경우 범칙금 3만 원이 부과되며, 동승자가 안전띠를 매지 않았을 경우에는 운전자에게 3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만일 동승한 사람이 13세 미만의 어린이일 경우 과태료가 6만 원으로 가중된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