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군, 율포솔밭해수욕장 ‘안심 해수욕장 예약제’ 시행
김철우 군수 “해수욕장 예약제는 포스트 코로나19 관광 정책 실험 무대”
기사입력  2020/06/19 [14:57]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전남 보성군은 본격적인 피서철을 앞두고 해수욕장에 방문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내달 11일 개장하는 율포솔밭해수욕장을 예약제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매년 여름철 군에서 직영하는 율포해수풀장을 운영하지 않고, 해수풀장 인력을 해수욕장 관리 인력으로 배치해 예약 접수 확인 및 발열체크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철저히 지켜질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개방된 해수욕장의 특성을 고려해 예약제가 체계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효율적인 진출입 통제 방안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예약제는 사전예약제와 현장 예약제로 운영되며, 정부에서 구축한 ‘바다여행’홈페이지나 전화로 예약할 수 있다.

 
해수욕장 예약제는 코로나19 예방과 차단을 위해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며, 해수욕장 이용객 분산과 완화를 위한 정책이다.

 
군 관계자는 “첫 시행이라 준비해야 할 부분이 많지만 해수부와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문제점을 보완하고 해결해 나가며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해수욕장 사전예약제는 포스트 코로나19를 대비한 관광 정책의 큰 실험 무대”라면서 “철저하게 준비해서 관광객과 군민의 안전을 지키고, 모범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율포솔밭해수욕장은 1㎞에 이르는 은빛모래 해변과 수령 100여 년 넘는 해송의 숲, 미네랄이 풍부한 천연갯벌을 자랑하고 있는 곳으로 오는 8월31일까지 51일간 운영된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