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군, 전국 CU와 손잡고 녹돈·녹차 제품 출시
청정 보성 농·특산물 ‘녹돈, 녹차’ 상품화로 농가소득 창출
기사입력  2020/05/01 [11:21]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전남 보성군은 BGF 리테일과 손잡고 지역 농·특산물인 보성녹돈과 보성녹차를 이용한 프리미엄 제품 6종을 출시해 전국 CU매장에서 판매한다.

 

 

보성 농·특산품을 이용해 개발된 상품은 총 6종으로 도시락, 햄버거, 김밥, 삼각 김밥, 샌드위치, 비빔면 등 간편식사에서부터 디저트까지 다양한 제품이 출시됐다.

 
보성녹돈 불고기 정식은 쫄깃한 돼지 뒷다리살에 매콤한 홍고추를 넣어 볶았고, 돈가스는 부드럽고 담백한 등심에 얇은 튀김옷을 입혀 바삭하게 튀겨 국내산 우리농산물 밥과 반찬으로 구성해 5천 원에 판매한다.

 
돈가스를 통째로 넣은 보성녹돈 김밥은 2,400원, 녹차 우린 물로 지은 녹차밥에 두툼하게 튀긴 등심돈가스를 넣은 삼각 깁밥은 1,300원, 녹돈 버거는 2,500원에 선보인다.

 
또한, 녹차로 만든 녹차샌드위치와 녹차비빔면은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된 보성 찻잎을 활용해 만든 제품으로 녹차샌드위치는 2,300원에 녹차비빔면은 3,900원에 시판된다.

 
보성녹돈은 녹차를 넣어서 만든 양돈 전용사료를 급여해 출하한 돼지고기로, 녹차사료를 급여한 돼지고기는 특유의 냄새와 콜레스테롤 함량이 감소하고 육질이 연해 프리미엄 돈육으로 알려져 있다.

 
보성군은 이번 상품 시판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의 농·특산물을 상품화 하여 농가 소득 창출에 힘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BGF 리테일 조성욱 간편식품 팀장은 “장기화된 소비침체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 주고자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간편 식품을 출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CU는 지역 특산물을 연계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고객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우수한 상품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국내 전문 유통업체인 CU와 지역, 기업체가 함께 상생하는 성공적인 모델을 만들어 간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보성 녹돈과 보성녹차의 명성을 이어 갈수 있도록 다양한 제품개발과 품질관리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지난해 BGF 리테일과 지역 농·특산품을 이용한 상품개발 및 경제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벌교 꼬막을 활용한 간편식 시리즈를 선보여 4개월 만에 벌교 새꼬막 18여 톤을 소진하는 등 농·어가의 부가 수익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