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주선 후보, 조대병원 방문해 코로나 대응 의료체계 모니터링
조선대학교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의 원활한 추진 지원
기사입력  2020/04/01 [11:21]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지난달 31일 민생당 박주선 후보는 코로나19사태 대응 의료체계 모니터링 및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을 추진 중인 조선대학교병원을 방문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3시 30분 박 의원은 조선대학교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태 관련 대응체계 모니터링 및 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정종훈 조선대학교 병원장과 부원장, 그리고 조선대학교병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박 후보는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 의료진들의 감염 위험 과 코로나 의료장비•진단키트가 부족하지 않은지 우려가 된다”면서, “조선대학교병원의 감염병 대응과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 현황을 파악하고, 간담회에서 나오는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해 국회 차원에서의 지원을 준비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종훈 조선대학교 병원장은 확진자 입원 및 퇴원 현황 브리핑과 함께 코로나 대응 관련으로 △병동 폐쇄에 따른 수익 손실 문제,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설계비 간극 문제, △선별진료소 인력 문제,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의 음압병상 추가 요청 등 의료현장의 다양한 의견들을 박 후보에게 전달했다.

 
박 후보는 “조선대학교 감염병 전문병원이 설립이 되면 결핵, 홍역, 수두 등 일반 감염 환자들도 획기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면서,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의 설계비 간극과 추가 병상 확보 등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광주 소재 감염병 대비를 위한 국가지정 음압 입원 병실은 전남대・조선대병원에 각각 7개・5개로 총 12개의 음압 병상이 있다.

 
여기에 이번에 설립 중인 조선대학교 내 감염병 전문병원은 기존 조선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 설치된 음압격리병상 수 보다 더 많은 최소 36개 이상의 음압병상이 설치되며, 이를 통해 신종 감염병 및 고위험 감염병환자 등을 조기진단 및 신속한 치료를 통해 감염병 확산을 차단할 예정이다.

 
참고로 지난 2017 연말, 박주선 의원은 사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한 대책으로 조선대학교 내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을 설립에 필요한 2018년 예산 50억 원을 관련기관들과 함께 확보하는 등 감염병 예방•관리를 위한 의정활동을 준비해온 바 있다.

 
이로 인해 전국에서 국립중앙의료원과 조선대병원 단 2곳만이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지정되면서 광주•전남 지역이 고위험 감염병 관리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박 의원은 ‘호랑이처럼 예리한 통찰력을 가지고 소와 같이 성실하게 의정활동을 활동을 펼친다(虎視牛步 : 호시우보)’라는 지역의 평가가 자자하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