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곡성군, 2020년 청년키움 지원체계 본격 가동
2020년도 청년키움 지원체계 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20/02/11 [16:49]   김미성 기자

【미디어24=김미성 기자】 전남 곡성군이 청년이 살고 싶은 곡성을 만들기 위해 2020년도 청년키움 지원체계를 본격 가동했다.

 

 

지난 10일 곡성군청 소통마루에서는 올해 첫 청년키움 지원체계 보고회가 개최됐다.

 
부군수 주재로 진행된 회의에는 청년발전위원회 위원 및 청년 관련 사업부서장이 참석했다.

 
곡성군은 부서 간 협업과 소통을 강화해 실효성 있는 청년정책을 추진하고자 2019년도부터 청년키움 지원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그동안 여러 부서들에서 청년 정책들을 추진하다보니 사업 중복과 비효율이 발생했다.

 
다행히 청년키움 체계로 인해 산재되어있던 청년정책들이 체계적으로 정리되면서 시너지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달되는 청년들의 요구에 대해 부서별 공동으로 대응하면서 다각적인 측면에서 문제를 해결해나갈 수 있게 됐다.

 
2019년 추진됐던 청년행복가게, 청년챌린지마켓, 청춘작당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 10일 개최된 회의에서는 2019년 청년정책 추진실적을 보고하고, 2020년에 부서별로 추진될 청년사업들의 계획을 공유했다.

 
특히 2020년에는 청년정책 4대 분야 40개 세부사업을 청년돋움(창업 및 일자리), 청년채움(금융 및 주거 등 자립기반 조성), 청년즐거움(청년문화), 청년농부다움(청년농부육성)으로 체계화해 관리하게 된다.

 
신규사업으로는 아트팩토리 청년 도제 지원사업, 청년 주거비 지원사업 등 7개 사업이 논의됐다.

 
사업 설명이 끝나자 참석자들은 올해 추진할 사업들에 대해 협업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청년들에게 필요한 다양한 정책들을 제안하는 시간도 이어졌다.

 
제안된 정책은 관련 부서의 내부검토를 거쳐 정책반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오송귀 부군수는 “2020년에 추진하는 청년사업에 대한 의견 하나하나가 우리군 청년들의 삶을 바꾸고 청년이 살기 좋은 곳으로 바꿔갈 것이다”라며 청년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청년키움 지원체계를 통한 실과 간 소통과 협업을 통해 지역청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군은 청년키움 지원체계를 통해 6월 추진상황 점검회의, 12월 성과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이외에도 수시로 임시회의를 소집해 청년들의 목소리를 군정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