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상] 영광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 관련, 감독기관 3개 ‘고발’
지난 13일 한빛원전 1호기 수동 정지사건 기자회견 열어
기사입력  2019/06/14 [10:41]   이창식 기자

【미디어24=이창식 기자】 한빛원전 범영광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지난 13일 오전 11시에 전남 영광군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달 10일 발생한 ‘한빛원전 1호기 수동 정지사건’과 관련해 감독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3개 기관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을 통해 검찰에 고발 의뢰했다.

 

영광 주민과 환경단체 등으로 결성된 범위대는 "영광군민들은 이미 여러 차례 사고가 발생해 분노와 불안감으로 더 이상 감독기관을 신뢰할 수 없다"며 "검찰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군민의 안전을 보장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감독기관 3개 기관에 대해서도 "지난해부터 1호기에서 6차례의 화재사고가 발생했고, 2호기에서는 증기발생기 고수위로 인한 원자로 정지, 5호기는 보호계전기 작동오류로 여러 차례 안전사고가 일어났지만 국민여론을 무시했다"고 질타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