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년 전남 개별공시지가 6.77% 올라
장성 11.91% 최고·영암 3.21% 최저 상승
기사입력  2019/06/02 [10:41]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전라남도가2019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6.7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 평균(8.03%)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조사한 개별공시지가는 총486만 필지다. 지난 2월 13일 국토교통부장관이 결정·공시한 표준지 공시지가를 기초로 개별 필지의 토지 이용 상황과 공적 규제사항, 도로 조건 등 토지 특성을 반영해 가격을 산정한 후 소유자 의견 수렴을 거쳐 시장·군수가 결정·공시했다.

 

시군별로는 장성군 11.91%, 해남군 10.69%, 담양군 9.34%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영암군은 3.21%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주요 상승 원인은 장성군의 경우 나노산업단지 조성과 연구개발특구 지정 등의 영향을 받아 가장 높게 올랐다.

 

해남군은 산이면 일대 21㎢에 달하는 서남해안 관광레저도시 구성지구의 개발 추진으로, 담양군은 첨단문화복합단지 사업 추진과 광주 연접지역 가격 균형 등으로 상승했다.

 

자세한 개별공시지가는 전라남도와 시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가 결정에 대해 이의가 있는 경우 해당 시군에 7월 1일까지 이의신청하면 된다.

 

개별공시지가는 국세 및 지방세와 개발부담금 등 각종 부담금 산정 기준과 총 60여 종의 행정 기초자료 등으로 활용한다.

 

유영수 전라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이번에 공시한 개별공시지가는 각종 개발사업과 부동산 실거래가를 반영하는 등 지역 실정에 맞게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