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평나비대축제 31만 명 방문… ‘티켓파워 입증’
기사입력  2019/05/08 [11:56]   양은주 기자

【미디어24=양은주 기자】 지난달 26일 개막한 제21회 함평나비대축제가 여전한 ‘티켓파워’를 과시한 채 지난 6일 폐막했다.

 

 

함평군에 따르면 올해로 21회째를 맞이한 함평나비대축제가 관람객들의 호평 속 6일 폐막식을 끝으로 11일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올해 나비축제는 잦은 비와 타 축제 기간과 겹치는 악재에도 지난해 보다 4만여 명 늘어난 31만666명의 총 입장객 수를 기록했다.

 

KTX 함평역 정차, 승차권과 결합한 축제 입장권 할인 판매 전략이 수도권 관광객들에게 제대로 먹혀들었다는 평이다.

 

입장료 수입은지난해부터 실시한 군민 무료입장 탓에 지난 2017년 기록했던 최고 입장료 수입(9억8200만 원)에는 못 미쳤지만, 지난해 보다 1억5000여만 원 늘어난 9억5500여만 원을 기록하며, 사실상 최근 10년 새 최대 실적을 거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9억 원의 축제개최비용을 상회하는 입장료 수입을 달성해 전국의 몇 안 되는 흑자축제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농·특산물 판매장을 비롯한 축제장 내 각종 판매장 수입도 화려하다.

 

군민이 참여한 농·특산물 판매장은 지난해보다 1억5000여만 원 늘어난 4억255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여기에 각종 판매장 매출과 부스 임대료 수입 등을 합하면 축제장 내에서만 10억1100만 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려 8년 연속(13회~21회, 16회는 세월호 참사로 취소) 10억 원 돌파라는 진기록을 낳았다.

 

‘나비와 함께하는 봄날의 여행’이란 주제로 열린 올해 나비축제에서는 총 24종 21만 마리의 나비는 물론, 33종 42만 본의 다양한 초화류, 60여 종에 이르는 다채로운 공연·체험프로그램들이 관광객들을 맞이했다.

 

유채꽃, 무꽃, 꽃양귀비 등 형형색색의 봄꽃이 만발한 함평천 수변길과 엑스포공원 일대에서는 떠나가는 봄이 아쉬운 듯 꽃향기에 취한 상춘객들의 탄성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축제 주인공인 화려한 나비를 가장 가까이서 지켜볼 수 있는 나비·곤충생태관은 축제기간 내내 붐비는 관람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특히 올해 처음 야외에서 선보인 황금박쥐 조형물은 90억 원에 달하는 몸값을 증명하듯, 세간의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나비와 함께 축제 최고 인기스타에 올랐다.

 

40여 개의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역시 인기 만점이었다.

 

매 축제마다 최고 인기프로그램으로 꼽히는 ‘야외 나비날리기’는 올해도 장사진을 이뤘으며 ‘미꾸라지 잡기’, ‘앵무새 모이주기’, 직접 젖을 짜고 우유를 시음하는 ‘도심 속 목장 나들이’도 어린이들의 많은 참여 속 카메라 셔터 소리로 가득했다.

 

이밖에 올해 처음 선보인 VR 나비체험관, 나비모형조립하기, 가족신문 만들기등 신규체험 프로그램들도 기존 인기프로그램 못지않은 인기를 누려 내년 축제를 기대케 했다.

 

어린이들이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즐거움을 만끽했다면 어른들은 각종 공연과 문화․예술행사에 매료됐다.

 

국가대표급 인기가수가 출연한 개막특별공연을 비롯해 ‘추억의 쇼 유랑극단’, 임금님 수라상을 표현한 수석전시회, ‘어린이날 마술공연’ 등 총 20여 개의 풍성한 문화예술 공연이 어른들을 홀렸다.

 

특히 지난해 처음 선보였던 ‘함평천지 문화유물전시관’은 올해 대폭 확대된 추억 프로그램과 먹거리로 30~40대 이상 중·장년층은 물론, 10~20대의 젊은 층까지 아우르며 큰 인기를 끌었고 4인 작가의 개성 있는 작품들이 전시된 축제장 내 군립미술관도 하루 평균 1만 여명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이밖에도 이동식 미니 나비·곤충 생태관 3개소, 주무대 공연과 주요 행사 일정을 안내하는 대형 LED 스크린, 관람객의 휴식을 책임지는 트러스 구조물 그늘막 등 관람객 편의시설과 KTX 함평역 정차, 지역숙박업소 이용자 축제 무료입장, 주요관광명소들을 잇는 함평시티투어버스 운행 등 대폭 개선된 관광 인프라도 많은 이들의 호평을 이끌어내며 올해 축제 성공에 힘을 보탰다.

 

이윤행 함평군수는 “올해 나비축제가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었던 데에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구슬땀을 흘려주신 자원봉사자와 500여 공직자, 군민이 있었기 때문”이라며“이뤄낸 성과보다는 올해 부족했던 부분에 더욱 집중하며 내년 나비축제가 더 좋은 환경과 프로그램으로 다시 찾아올 수 있도록 지금부터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함평군은 나비축제의 여운이 남아있는 함평엑스포공원을 이달 말까지 축제 때보다 저렴한 성인 5000원, 청소년·군인 3500원, 어린이·만65세 이상 2500원, 유치원생 1500원의 입장료로 유료 운영한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