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노인일자리사업 ‘우수상’
5년 연속 국도비 9000만원 지원받아
기사입력  2019/04/08 [11:50]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 전남노인취업교육센터가 보건복지부의 2018년 앙코르라이프캠퍼스 사업평가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앙코르라이프캠퍼스는 보건복지부에서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60세 이상 어르신의 취업 역량을 강화하고 수요처가 원하는 노인일자리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올해부터 ‘60+교육센터’로 사업 명칭이 바뀌었다.

 

교육과정은 시니어 재난안전 지도사, 문화재 발굴, 조경 보조인력, 아파트 경비, 주차장 관리원 양성 등 12개 과정이 있다.

 

60세 이상 취업을 원하는 어르신은 누구나 1~2주 교육을 수료하면 수요처가 원하는 곳에 취업할 수 있다.

 

전남노인취업교육센터는 지난해 340명의 민간 취업교육 이수자 가운데 339명이 취업에 성공해 99.7%의 높은 취업률을 자랑한다. 그 결과 이번 평가에서 우수상을 받아 국비 5000만 원을 확보했다. 여기에 도비 4000만 원을 추가로 지원받는다.

 

올 들어서도 3월 말 현재까지 118명이 교육을 받아 106명이 취업에 성공, 90% 이상의 높은 취업률을 보이고 있다.

 

박환주 전라남도 고령사회정책과장은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3생) 은퇴로 매월 약 2000명의 노인이 늘고 있다”며 “어르신의 인생 2막은 근로를 통해 경제적으로 독립하고, 보람도 느끼도록 현장 수요처가 원하는 새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