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웰빙유자·석류 특구 기간 연장 승인 확정
2023년까지…사업비 87억원 증액
기사입력  2019/01/10 [14:18]   양은주 기자

【미디어24=양은주 기자】 전남 고흥군에서 집중 육성하고 있는 유자, 석류 산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군은 2014년 지정받은 고흥웰빙유자·석류특구가 2018년 만료됨에 따라 중소벤처기업부에 특구 5년 연장 및 사업비 87억 원 증액을 요청하고 승인을 받았다.

 

그동안 고흥군은 유자·석류 국내 최대 생산지로 2014년 특구지정에 힘입어 3개 분야(생산기반 혁신화, 가공유통 산업화, 관광홍보 활성화)전략산업과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 창출로 지역산업의 혁신을 이끌어왔다.

 

고흥군은 전통적으로 농수산업 기반산업의 의존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원물에서 생산된 식재료에 의한 식품산업을 기반으로 한 융복합 산업 발전 필요성이 높은 곳으로, 유자와 석류 전국 제1의 생산지로 특구 지정을 통해 새로운 웰빙 과일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특히 고흥군은 이번 결정으로 ‘고흥 유자 체험 마을 조성’과 ‘유자 부산물 자원화’ 등 총 24개 신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고흥웰빙유자·석류특구 사업은 지역특화발전 특구로 지정돼 정부로부터 체계적인 정책 지원 등을 통해 발전을 거듭해 왔으며, 정부 역시 이 사업에 대한 필요성을 인정해 사업 기간 연장 및 사업비 증액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흥웰빙유자·석류특구 사업의 지속성을 유지하고 지역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흥웰빙유자·석류특구는 2016년 7월 160개 지역특화발전특구 평가에서 전국 1위, 최우수 특구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수상한 바 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