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암군, 국민디자인단 행안부 장관 표창
기사입력  2018/12/03 [10:19]   박성화 기자

【미디어24=박성화 기자】 영암군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SETEC 컨벤션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18 국민디자인단 성과공유대회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행정안전부 주최로 개최된 국민디자인단 성과공유대회는 국민이 정책 과정에 실제로 참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2014년부터 매년 실시하는 행사로전국214개(중앙 46개, 지자체 168개) 디자인 과제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30개기관을 선정하여 우수사례를 시상했다.

 

이번 성과대회에서 영암군 국민디자인단은 ‘안전골든타임, 마을안전지킴이면OK~’라는 주제로 민․관합동 재난재해 및 생활안전사고 대응 체계를마련한 정책 개선 노력이 높은 평가를 받아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암군 국민디자인단은 지난 6월 22일 경찰·소방서·행정기관과 대학교수, 언론인, 주민대표 등15명으로 구성․발족하고, 금정면 청용리, 세류리, 쌍효리 마을 65세이상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재난재해 및 각종 생활안전사고예방을 위해 수요자 중심 정책을 개발해 왔다.

 

디자인단은 그동안 현장조사, 인터뷰, 워크숍 등 8차례의 민․관 정책회의를 통해▲독거노인과마을 대표 간 비상벨 설치 ▲ 주민 간 비상연락망 구축 ▲응급상황 대응 매뉴얼 가정 내 부착 ▲폭염․폭설시 안부살피기 ▲경로당 비상약품 비치 등 주민이 원하는 정책을 찾아안전문제를 해결하여 지역주민 참여형 우수 정책 개발 사례로 인정받았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내년에도 “주민의 다양한 행정수요를 공공서비스에 반영하기 위해 ‘군민 소통․참여 대토론회’를 반기별로 실시하고, 주민이 직접 정책에 참여해 공공서비스를 설계․개발하는 ‘국민디자인단’ 사업을 11개 읍면으로 확대 운영하여 다양한 계층 참여를 통해 지역의문제를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열린·공개행정을 적극 실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