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해경, 선원 폭행·감금·성매매 등 ‘나란히 父子 검거'
기사입력  2018/10/27 [10:17]   양은주 기자

【미디어24=양은주 기자】 전남 목포해양경찰서는 지난 25일 선원 7명을 약 5년 간 폭행·협박해 감금하고 성매매를 알선하며, 고액의 채무를 지게한 후 어선에 선원으로 강제 승선시킨 A(52세, 남)씨를 직업 안정법 및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송치하고, 범행에 가담한 아들 B(29세, 남)씨도 불구속 송치했다. 

 


해경에 의하면 A씨는 선원 7명을 자신의 처가 운영하는 노래방에 데려가 술을 제공한 뒤 술값을 부풀려 빚을 지게하고, 약 5년간 강제로 어선에 선원으로 승선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A씨는 아들 B씨와 함께 선원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숙소에 가두고 수시로 폭행을 일삼으며 인근에서 감시하는 등 치밀하게 선원들을 감금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지난 1월 경 이들 부자는 감금이라는 법 적용을 회피하고 선원들을 보다 더 용이하게 관리하기 위해 선원 12명과 함께 약 10일간 필리핀으로 해외 원정 성매매를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목포해경은 A씨의 가족 등 관련자 20여 명의 통화내역을 분석하고 실시간 위치추적을 통해 위치를 파악하고 탐문과 잠복 수사를 통해 A씨를 검거하는데 성공했다. 

 
한태찬 형사계장은 "해·수산 종사자에 대한 폭행·감금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권유린 행위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민생침해 저해사범 단속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해경은 안전한 사회를 구현하고 인권유린 사례를 근절하기 위해 지난 24일부터 내달 23일까지 1개월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